마르스 앙 폴리 프랑코포니 뮤직 투어

2018327– 31

3월 27일, 오후 7시, CJ 아지트 (서울)
3월 28일, 오후 7시, 대백프라자 (대구)
3월 29일, 오후 8시, 트라이볼 (인천)
3월 30일, 오후 7시, F1963 (부산)
3월 31일, 오후 6시, 대전알리앙스프랑세즈 분원 앙트르뽀 (대전)

2018327– 31

 프랑스어 엘렉트로 팝 콘서트 투어
참여 그룹 세 팀, 참여 국가 세 나라, 전국 공연 5 !

매년 3월20일 프랑코포니 기념일을 맞아 전세계 프랑코포니 회원국들은 프랑스어와 문화적 다양성을 주제로 여러 행사를 조직한다. 한국에서는 이미 몇 년 전부터 프랑코포니 회원국 대사관들이 3월 후반부에 다양한 문화 축제를 공동 주최로 기획해왔다.

2018년 제23회 프랑코포니 축제에서 처음으로 한국 알리앙스 프랑세즈 네트워크는 대한민국 외교부, 스위스 대사관, 프랑스 대사관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 마르스 앙 폴리 » 를 3월 27일부터 31일 까지 전국 다섯 개 도시를 순회하는 투어 공연 기획으로 조직하였다.

« 마르스 앙 폴리 » 콘서트 무대에서 스위스의 파니 드 풀, 프랑스의 키즈 그리고 한국의 스텔라 장을 만날 수 있다. 참여가수들의 공통점은 상큼한 엘렉트로 팝, 유머 있는 독창적 노랫말, 풍부한 음악적 상상력이다.”

서울, 대구, 인천, 부산 그리고 대전에서 개최되는 « 마르스 앙 폴리 » 콘서트 무대에서 한국의 음악 팬들은 프랑스어권에서 떠오르기 시작한 두 신예 그룹과 이미 그 이름이 알려진 한국의 팝 가수 한 명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 마르스 앙 폴리 » 콘서트는 한국 주재 프랑스어권 대사관들의 적극적인 후원을 받으며 3월 16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한국의 프랑코포니 축제에 포함된 행사이다. 상세한 축제 행사는 http://francophonie.or.kr/ 에서 볼 수 있다.


3월 27일, 오후 7시, CJ 아지트 (서울)
3월 28일, 오후 7시, 대백프라자 (대구)
3월 29일, 오후 8시, 트라이볼 (인천)
3월 30일, 오후 7시, F1963 (부산)
3월 31일, 오후 6시, 대전알리앙스프랑세즈 분원 앙트르뽀 (대전)

스텔라 장 (한국)

프랑스에서 약 9년간 유학생활 후, 음악활동을 하기 위해 귀국하였다. 발랄한 분위기의 무지개 색 포크 팝 형식으로 노래하는 그녀의 노랫말에는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공연 투어 중에 스텔라 장은 프랑스어로도 노래할 것이다.

키즈 (프랑스)

파리 출신 이 2인조 그룹의 음악은 유명한 아이폰 벨소리 « 마림바 »를 우쿨렐레, 물그릇, 전자레인지 소리로 리믹스하면서 탄생한다. 그 음악비디오 유튜브는 백삼십만 조회수를 기록한다. 이어서 일상생활의 소리, 잡음을 섞어 내는 기상천외한 독창적 영상비디오를 열 편 정도 제작하였다. 소셜네트워크, 방송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2017년 첫 음반 제작, 발매하고, 프랑스 전국 콘서트투어를 대규모로 기획하였다.

파니 드 풀 (스위스)

프랑스어권 라디오 방송 인기 가수. 2018년 스위스 뮤직 어워드 후보. 스위스 프랑스어권에서 가장 빨리 뜨고 있는 가수이다.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독창적 스타일과 음악 세계를 가지고 있다. 랩과 슬램이 섞여 있어 슬랩이라 부르는 언어유희를 자유자재로 구사. 순진함, 유머가 섞인 노랫말로 파니 드 풀은 떠나가는 사랑, 다음 월급 받기도 전에 텅 비어버린 지갑, 속 좁은 편견, 새로 발견하는 자신, 그리고 시대의 바뀜 속에 우리가 범하는 너무나도 인간적인 소소한(또는 커다란) 실수들을 이야기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