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로랑생展 | 색채의 황홀

2017년 12월 9일(토)~2018년 3월 11일(일)

11:00-19:00, 3월은 11:00-20:00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1전시실,제2전시실

지하철 3호선 – 남부터미널역 (5번 출구)

피카소를 그린 화가, 샤넬을 그린 여자.

마리 로랑생

프랑스의 위대한 여성 화가이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작가 마리 로랑생(1883~1956)은 1, 2차 세계대전의 틈바구니에서 황홀한 색채와 직관을 통해 여자와 소녀, 꽃과 동물 등을 그려냄으로써 세상의 아픔을 보듬고자 했다.

 파블로 피카소, 코코 샤넬, 장 콕토, 알베르 카뮈 등 수 많은 예술가와 교류하며 ‘몽마르트르의 뮤즈’ ‘핑크 레이디’로 불렸던 그녀는 1910~1930년대 프랑스 파리 예술계에 큰 영향을 미친 ‘예술가의 예술가’이기도 했다. 그런 작가의 작품들은 100여 년 전 그린 그림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현대적이며 작가가 평생에 걸쳐 체득한 ‘색채의 연금술’은 여전히 미묘하고 신비롭다.

 국내 최초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160점에 달하는 작가의 유화, 수채화, 삽화, 사진 등을 통해 마리 로랑생의 작품 세계를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야수파와 입체파의 틈바구니와 남성 위주의 화단에서 여성 작가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던 마리 로랑생은 기욤 아폴리네르가 쓴 한국인의 애송시 ‘미라보다리’의 주인공을 넘어 독립적이고 위대한 예술가로 우리 곁을 찾아온다.

올겨울 가장 아름다운 전시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번 특별전은 ‘이 시대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대답이 되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