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국제 댄스 페스티벌 인 탱크 프랑스 초청 무용수와 안무가 : 클레어 필몬과 레일라 카

2019년 제 2회 서울 국제댄스페스티벌 인 탱크(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in Tank)7월 9일부터 7월 14일, 서울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되며, 한국, 미국, 프랑스, 일본, 타이완, 중국의 많은 예술가들이 참가한다.

국내외 수준높은 아티스트들부터 무용 전공자와 비전공자, 일반 시민에 이르는 모두가 춤을 통해 소통하고 화합하는 참여형 댄스페스티벌로서, 무용 즉흥, 무용 창작, 해외 아티스트 창작과정 영상수업, 창작 멘토링, 댄스 포 카메라 수업, 해외 유명 작품 체험하기 등 다양한 수업과 워크샵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참가자들의 예술적 역량을 강화하고, 참여자들 간의 국제적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국내외 예술가들의 국제 무대 진출을 도모하는 것 또한 서울 국제 댄스 페스티벌 인 탱크의 중요한 소명이다.

국내외 안무자들에게 창작 무용작품을 발표할 수 있는 플랫폼이 서울 문화비축기지 내 탱크 4 곳에서 제공된다. 신진 안무자를 위한 마라톤 공연, 중견 안무자를 위한 마라톤 스페셜 공연, 국제적인 예술가를 위한 마라톤 초청공연이 축제기간 주말 동안 진행된다. 이밖에도 일반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시민 무료참여수업과 무료 무용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여 시민과 무용가들이 무용을 통해 소통할 수 있는 대중 친화적인 댄스페스티벌이라할 수 있다.

프랑스 공연으로는 무용수 클레어 필만시몬 포티의 “스트라이딩 크롤링(STRIDING CRAWLING)“, 레일라 카가 자신의 창작품 “포데 서(PODE SER)”를 공연한다.

장소

문화비축기지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증산로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