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들기

전시일정 2016년 11월 17일(목) ~ 12월 20일(화)
개 막 식 2016년 11월 17일(목) 5pm
장 소 경북대학교미술관

참여작가 베르티으 박, 에리카 헤다이야, 로맹 베르니니, 레미 야단
전시기획 프랑수아즈 독끼에르, 마리안 데리안 / 협력기획 강효연, 이남미, 박지향
주 최 누스페어 동시대미술연구소
주 관 경북대학교미술관, 우양미술관

전시일정 2016년 12월 23일(금) ~ 2017년 4월 16일(일)
장 소 우양미술관

한국과 프랑스 양국간 교류의 역동적인 발판과 지속성을 마련하기 위한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의 공식프로그램으로 지정 받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상대국의 다양한 문화와 예술을 접하고 현 미술계의 동향과 변화상을 체감함으로써 서로의 가치와 그 의미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코자 교류전을 준비하게 되었다. 이에 프랑스, 팡데옹-소르본 파리 1 대학교와 한국의 누스페어 동시대미술연구소가 공동 협력하여 2016년 2월, 프랑스 국립예술공동체(Cité internationale des arts)에서는 한국 작가 4인(임현락, 김영섭, 박윤영, 이은실)의 작품을 소개하고, 2016년 11월 17일, 한국에서는 프랑스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현대미술전시 <세상만들기>전을 개최한다.

<세상만들기>전은 “인간과 동물”이란 내용을 중심으로 작가들의 다양한 시각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시대적 담론을 제안 할 수 있도록 마련된 전시이다. 기원전부터 동물은 거의 모든 문명에서 다양한 형식으로 표현되어왔다. 인간과 동물들의 관계는 시대와 장소를 불문하고 아주 다양한 도상들을 생산해 왔고, 오늘날에도 많은 작가들이 인간과 동물과의 가족적인 관계 이상으로 매혹과 공포심을 유발하는 상징적 의미를 그들만의 방법으로 제시해오고 있다. 이 전시에 초대된 4 명의 프랑스 작가들(베르티으 박, 로맹 베르니니, 에리카 헤다이야, 레미 야단)은 이 주제가 그들 자신에게 내재한 것처럼 비쳐질 수도 있고, 옛 신화에 접근하려는 작가들의 시도로 보여질 수도 있겠다. 이렇듯 작품들은 아주 흥미로운 감상의 대상으로, 최근 프랑스의 동시대미술이자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업 성향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작가들은 드로잉, 필름, 유화, 사진, 설치 등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는 조형 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경북대학교에서 전시를 마치고, 작품들이 약간 추가, 변경된 모습으로 2016년 12월 23일(금)부터 2017년 4월 16일(일)까지 경주, 우양미술관에서 순회전으로 연결되어 펼쳐진다.

날짜

2016년 11월 17일 ~ 12월 20일

장소

경북대학교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