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프랑스 프리쉬 라 벨 드 메(Friche la belle de mai)와 공동주최로 〈에코시스템: 질 바비에〉전을 기획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프랑스 마르세이유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관심을 받고 있는 작가 중 한 명이자, 프리쉬 라 벨 드 메의 아스테리드(젊은 예술가들을 위한 단체) 공동 창립자인 질 바비에(Gilles Barbier)의 개인전입니다. 질 바비에는 이번 전시에서 수 십 년간 변화를 거듭하며 구축한 그만의 독특한 창작 규칙과 특유의 유머가 스며있는 회화, 드로잉, 조각 그리고 설치 작품 등을 선별하여 한국에 선보입니다.

1992년부터 작가는 “생명 게임“이라는 작업에 매진합니다. “생명 게임“은 1970년 수학자 존 콘웨이가 고안한 ‘세포 자동자’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이후 작가는 “게임의 법칙“에 따라 그의 모든 작품 주제를 결정하며 작업 방식을 계획합니다. 작가의 각 작품은 세포 자동자의 유전자처럼 앞선 작품의 연장선 혹은 결과물로 구현됩니다.

질 바비에의 예술 세계를 완벽하게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의 작품 전체 혹은 삶 전체를 보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잘 알다시피 이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국립현대미술관과 프리쉬 라 벨 드 메는 아직까지 한번도 대중에게 공개된 적 없는 작품을 포함하여 질 바비에의 핵심을 보여줄 만한 몇몇 작품을 선별하여 이번 〈에코 시스템 : 질 바비에〉전을 기획하였습니다.

MMCA 전시토크: 〈에코시스템: 바비에〉 작가 & 큐레이터와의 대화

일시: 4월 13일(수) 14:00-16:00

장소: 서울관 디지털 정보실 2층 라운지 DAL

참석자: 질 바비에(작가), 갸엘 샤보(큐레이터), 마동은(학예연구사)

날짜

2016년 4월 13일 ~ 2016년 7월 31일

시간

화, 목, 금, 일요일 오전 10시 ~ 오후 6시
수, 토요일 오전 10시 ~ 오후 9시
(야간개장 오후 6시~ 9시 무료관람)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찾아오시는 길

지하철 3호선 – 안국역  (1번 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