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nri Cartier-Bresson’s Scrapbook

한미사진미술관이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재단과 함께 준비한 본 전시는 카르티에-브레송이 1946년에 만든 스크랩북을 바탕으로 기획된 전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이미 전설적인 카르티에-브레송의 사진들을 재조명하는 이유는 그의 실체를 온전히 이해하는데 있어 이 스크랩북이 그의 사진인생 초반부를 망라한 자료이자 사진가로서 인생을 시작하던 그 내면의 자성적인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유일한 흔적이기 때문이다.

스크랩북은 1947년에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기획한 자신의 회고전을 위해 카르티에-브레송이 직접 준비했던 346장의 사진작품이 담긴 포트폴리오다. 1932년부터 1946년까지 약 15년간의 사진행적이 담긴 이 포트폴리오는 카르티에-브레송이 전쟁과 포로생활을 겪은 후 자성적인 고민 가운데 그동안 작업한 사진들을 스스로 정리한 것이다. 한동안 영화에 매혹되었던 그가 본격적으로 사진에 열중한 시기에 그간 찍은 사진들을 하나로 묶은 것이기에 그의 사진 인생에 있어서 결정적인 전환점을 의미하기도 한다.

전시에서는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재단에서 복원하고 보존해 온 스크랩북 원본 페이지들과 그 안에 부착되어 있던 빈티지 사진 233장, 그리고 모던 프린트들을 소개한다. 더불어 보몬트 뉴홀과 그의 아내 낸시 뉴홀이 뉴욕현대미술관 전시를 준비하며 카르티에-브레송과 교환했던 서신들, 카르티에-브레송의 친필 다이어리, 뉴욕현대미술관 전시 초대장도 본 전시의 중요한 볼거리이다. 사진작품과 더불어 다양한 자료들을 통해 전설적인 사진가의 인생과 함께 사진사의 한 자락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중요한 아카이브이다. 전시개막일에 맞춰 브레송 재단의 소장품 담당자 Aude Raimbault가 방한하여 기자간담회, 오픈렉쳐를 진행할 예정이다.

날짜

2016년 8월 27일 ~ 12월 3일

장소

한미사진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