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그넘 인 파리>전

문화콘텐츠 전문기업 가우디움어소시에이츠가 프랑스 파리를 주제로 한 사진전 ‘매그넘 인 파리’를 2019년 9월 25(수)부터 내년 2월 9일(일)까지 개최한다. <매그넘 인 파리> 전시에는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로버트 카파, 마크 리부, 엘리엇 어윗 등 20세기 사진의 신화로 불리는 매그넘 포토스(Magnum photos)의 소속 작가 40명의 약 400여 점(작품 264점, 8개의 영상으로 구성된 122점의 사진)에 달하는 작품이 출품된다. 2014년 프랑스 파리 시청인 오텔 드 빌(Hotel De Ville) 에서 개최된 전시의 한국 순회로 열리는 이번 <매그넘 인 파리> 전시는 전 세계에서 최초로 세계의 문화 수도인 파리를 사진을 통해 조망해보는 복합문화 전시이다.

세계 역사에서 혁명의 깃발이 가장 많이 나부낀 도시. 그러면서도 사치와 럭셔리 산업의 심장이었으며, 전 세계에서 가난한 망명자의 신분으로 몰려들었던 청년 예술가들이 세계 예술사에 획을 긋는 거장으로 탈바꿈할 수 있는 자양분이 되었던 아지트가 되기도 한 곳. 누구나 평생에 한 번은 가보기를 꿈꾸지만, 막상 도시를 가보고는 자신이 그렸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다양성과 생동감에 ‘배신감’을 느끼기도 하는 그곳. 세계 문화의 수도로 불리는 프랑스 파리는 말 그대로 천의 얼굴을 가진 도시이다. 뿐만아니라 파리는 세계 최초로 사진을 발명한 사람으로 기록된 프랑스의 오페라 무대 예술가 루이스 자크망테 다게르가 <탕플 대로(the Boulevard du Temple)>라는 첫 번째 사진 작품을 남긴 도시이자 사진술의 발명에 맞서 인상화 화가들이 자신들만의 새로운 회화 기법을 발전시킨 역사적 장소였다.

이런 파리(Paris)를 세계 사진사에서 빛나는 매그넘 포토스의 대표 사진작가 40명의 눈을 통해 조망한 사진전 <매그넘 인 파리>가 올 9월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 디자인 미술관에서 개최된다. 2014년 오텔 드 빌(Hotel De Ville) 즉 파리 시청에서 첫 스타트를 끊은 이번 전시는 2017년 교토의 대표적 미술관인 교토문화박물관 전시에 이은 3번째 순회 전시이다. 문화콘텐츠 전문기업 가우디움어소시에이츠(www.gaudium-a.com)가 2017년에 선보인 <색채의 황홀: 마리 로랑생> 특별전에 이어 파리 시리즈의 2번째로 선보이는 이번 <매그넘 인 파리> 전시회는 앞서 개최된 파리와 교토 전시와 달리 관람객들이 더욱 다양하게 파리와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구성을 선보일 계획이다.

1947년,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과 그의 친구인 데이비드 시모어 등이 주축이 되어 매그넘 포토스(Magnum Photos)가 창설된다. ‘불의에 맞서 세상의 진실을 담는 큰 그릇’을 의미하는 매그넘 포토스의 창립은 세계 사진사의 역사적인 획을 그은 한 장면이었다. 그리고 이들의 주요 기착지였으며 세계 사진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무대이기도 했던 ‘파리’는 특정한 도시를 넘어서 하나의 작은 우주이기도 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매그넘 포토스의 사진작가는 총 40명으로 사진을 예술 장르의 반열에 올려놓은 것으로 평가되는 사진가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을 비롯해 포토저널리즘의 전설로 추앙받는 로버트 카파, 현대 사진계에서 ‘사진가의 사진가’로 불리는 엘리어트 어윗, 양극의 시대를 관통한 감성 사진가 마크 리부, 현대 사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의 하나인 마틴 파 등이 망라되었다.

날짜

2019.09.25(수) ~ 2020.02.09(일)

장소

한가람디자인미술관 제1전시실,제2전시실,제3전시실
주소: 서울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연락처

Tel 02-396-3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