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회 : 디지털이 노동세계에 미치는 영향

주한 프랑스문화원은 달랑베르 기금 (Fonds d’Alembert)의 후원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진행되는 ‘4차 산업혁명과 기계와 인간 관계의 재정의’라는 연속 토론회를 개최한다.

‘디지털이 노동세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의 첫 토론회는 인공지능 혁명이 인간 노동의 조직에 미친 영향에 살펴본다.

지금까지 인간이 해온 업무의 대부분이 자동화 될 가능성 있는 시기,  실업률이 증가하고 기계가 인간을 대체하면서 일자리가 종말을 맞게 될 수도 있다는 위협에 처해있다.

디지털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전문으로 연구한 프랑스 사회학자 안토니오 카실리는 기계에 의한 인간의 대체는 환상이라고 한다. 카실리는 가상의 세계 이면에서 오히려 인간노동의 취약화를 본다. 자신의 저서 에서 카실리는 ‘디지털 노동’의 현실과 노동세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본질적인 움직임에 흥미를 갖는다.

인간은 기계에 대체되기 보다는 ‘인간 로봇’이 되어가고 있는 것일까 ? 소셜 플랫폼, 웹사이트,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유저들이 하는 새로운 유형의 노동, 전통적인 노동의 외형을 띄지 않는 이 노동을 어떻게 규정해야 할까 ? 디지털 기술의 발전이 인간노동 조직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이며, 이 영향에 대처하기 위한 우리의 수단은 무엇일까 ?

이 토론회는 디지털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프랑스 사회학자 안토니오 카실리와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이자 인공지능의 철학적, 인류학적 결과를 연구하는 사회학자 박태호 (필명 :이진경), 정보통신정책연구원 ICT 전략연구실 연구책임자 이호영을 한 자리에 초대한다. 토론회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 연구위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사회학자 류기락의 사회로 진행된다.

참가신청

일시

2019.5.18 (토),  15-17h

장소

마이크임팩트 스퀘어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2길 21, 대왕빌딩 12층 라운지
(지하철 1호선 : 종각역 4번출구)

언어

한-불 동시통역

연사 소개

안토니오 카실리

안토니오 카실리

프랑스 사회학자. 파리테크 통신학교 (Télécom Paris Tech ) 교수 겸 연구원, 프랑스 사회과학고등연구원(EHESS) 연구원. 디지털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전문가. 특히 디지털 플랫폼 경제 성장 뿐 아니라 업무, 개인 정보 보호 및 소셜 네트워킹에 대한 영향도 주 관심사이다. 주요 저서로는 En attendant les robots. Enquête sur le travail du clic (Seuil, 2019) (로봇을 기다리며) ; Qu’est-ce que le Digital Labor ? (INA, 2015)(디지털 노동이란 무엇인가 ?); Les liaisons numériques : Vers une nouvelle sociabilité ? (Seuil, 2010)(디지털 관계) 등이 있다.

박태호 (필명:이진경)

박태호 (필명:이진경)

사회학자, 서울대 사회학 박사 후, 2003년부터 서울과학기술대학 기초교육학부에서 강의하고 있다. 《철학과 굴뚝청소부》를 비롯하여 40여권의 책을 출간했으며, 철학과 사회과학의 눈으로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중이다. 특히 <인공지능 이후의 자본의 축적체제>(2016), <인공지능과 철학적 인간학>(2017) 등 논문을 펴낸바 있다.

이호영

이호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ICT 전략연구실 연구책임자. 서울대에서 사회학을 전공 (학사, 석사) 하고, 파리 5대학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인공지능과 일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주로 하고 있다.

사회 : 류기락

사회 : 류기락

사회학자이며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 연구위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숙련체제, 노동시장 정책, 고용 및 복지 연계, 성인 역량 비교 연구 등을 수행해 왔다. 주요 연구 주제는 노동시장과 사회정책, 불평등과 사회계층, 국제비교 연구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