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그림책展, Voilà l’album! 이야기와 그림의 색다른 만남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은 오늘날 대중의 관심을 이끌며 풍부한 창의력을 보여주고 있다. 프랑스는 세계적으로 어린이 그림책이 발달한 곳이다.

주한프랑스문화원과 공동주관으로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에서 2017년 1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열리는 본 전시는 ‘프랑스식’ 어린이 그림책의 파노라마를 선보인다. 프랑스어권 국가에서 출판된 150여개 그림책을 통해 이 분야 과거의 거장들과 오늘날의 전도유망한 아티스트들을 함께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클로드 퐁티조엘 졸리베세르주 블로크에르베 튈레키티 크라우더 에르보벵자맹 올리비에 탈레크베아트리체 알레마냐  9인의 프랑스어권 그림책 작가 작업실을 직접 방문해 이뤄진 인터뷰 내용이소개된다작가들의 창조성과 창의성의 비밀작업 철학 등을 만나볼  있다

본 전시는 프랑스 출판계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어린이 도서의 다양성과 성숙성을 보여준다. 오늘날 그림책은 위대한 유산인 동시에 변화와 발전을 거듭하는 분야이다. 고전 그림책부터 오늘날의 보석같은 신작들까지, 그림책 작가들은 끊임없이 어린 독자들과 어른들을 매혹시키고 있다.

프랑스 그림책展,  Voilà  l’album! 은 원작과 때때로 한국판을 동시에 보여준다. 어린이 독자, 부모님, 일러스트레이션, 어린이 문학의 팬들, 미술을 공부하는 학생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 파스칼 움베르 강연회 – 1월 12일, 주한프랑스문화원
> 파스칼 움베르 강연 – 1월 17일,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그래픽 디자이너인 파스칼 움베르는 1992년 뚤루즈에 설립된 그래픽 디자이너 단체인 < atelier des arpètes > 의 공동 창립자로 프랑스뿐아니라 외국에서도 작업하고 전시활동을 하고 있다.

아동 그림책과 예술서적 전문가이기도 한 그는 그림책과 그래픽도서 전문잡지인 Hors cadre(s) 제작에도 참여한바 있으며, 2014년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 프랑스문화원에서 그림책전시회 기획을 한 바 있다. 그는 또한 교육자로서 유럽과 남미등에서 어린이를 위한 아뜰리에와 학생을 위한 워크샵, 강연등을 활발히 하고 있다.

작가 최혜진 프랑스와 벨기에에서 3 동안 살며 유럽 그림책의 현장 곳곳을 취재했다프랑스어권에서 활동하는거장 그림책 작가들의 아틀리에를 직접 방문해 인터뷰한 글을 엮어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 출간했다창조성과 창의성의 비밀그림책을 짓는 작가로서의 철학아이들과 소통하는 마음가짐 등에 관한 진솔하고도 경쾌한 이야기를 한국 독자들에게 전달했다.  

사진가 신창용 AERA 〈아사히 신문〉 PEN 등의 일본 언론사HEREN 〈메종 코리아〉 〈마리 끌레르 코리아〉 등의 한국 잡지사와 함께 일했다이후 사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경험하기 위해 프랑스로 이주해 현재는파리 8대학 조형예술학과 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꾸준히 다양한 한국 매체와 일하며 국경을 뛰어넘는 시각 언어의 힘을 탐구하는 중이다.

날짜

2017년 1월 17일 ~ 3월 31일

장소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