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업 작고 30주기 기념 특별전 <김중업, 르 코르뷔지에를 만나다 : 파리 세브르가 35번지의 기억>

2018년 3월 31일(토)~6월 17일(일)

평일, 주말 09:00~18:00
(입장은 5시까지 가능합니다.)
매주 월요일 휴관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예술공원로103번길 4 (석수동)

김중업건축박물관은 김중업 작고 30주기를 기념하는 특별전 <김중업, 르 코르뷔지에를 만나다 : 파리 세브르가 35번지의 기억>을 연다. 김중업은 현대건축의 거장 르 코르뷔지에의 유일한 한국인 제자로서, 그는 1950년대 초 파리 르 코르뷔지에의 아틀리에에서 근무하며 모더니즘 건축의 최전선을 경험한 뒤 귀국하여 우리 현대건축의 기반을 닦았다.

건축가 김중업은 6.25 전쟁 당시 부산 피난 생활 중, 1952년 유네스코 주최로 베니스에서 열린 제1회 국제예술가대회에 참석하여 르 코르뷔지에를 만난 것을 계기로 파리 세브르가 35번지에 있던 ‘아틀리에 르 코르뷔지에’의 일원이 되어 3년 2개월간 근무하며 총 12개의 건축 작업에 참여했고, 320여장에 달하는 도면을 남겼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중업이 참여한 르 코르뷔지에의 작품 중 10개의 주요작품과 관련된 123점의 도면과 스케치를 대여하여 전시한다. 출품작은 자울주택, 낭트 르제의 위니테 다비타시옹, 인도 아메다바드의 방직자협회 회관, 쇼단 저택, 사라바이 저택, 인도 샹디갈의 의사당, 행정청사, 고등법원, 주지사관저 등 르 코르뷔지에의 후기 대표작 대부분이 전시된다. 전시구성은 김중업이 르 코르뷔지에와 만남을 시작으로 4개의 섹션으로 이루어지며, 김중업 건축의 시작점을 확인하는 동시에 한국 현대건축이 서구 모더니즘 건축을 받아들이는 한 단면과 그 과정을 보여주는 뜻 깊은 전시가 될 것이다.

또한 전시와 연계하여 한국건축역사학회와 공동으로 심포지엄 ‘르 코르뷔지에와 김중업, 그리고 한국의 현대건축’4월 21일 오후(2시-6시) 개최하며, 4월과 5월에는 특별강연 시리즈가 열린다.